Text

Photo Exhibition of Артсвит on the Deportation of Korean Ethnic People

Phantom Limb

During the mid- twentieth century, not a few countries and nations suffered from ordeals. At those times, millions of people who had to defect from their homeland as they were ordered had their fates changed.  About 172,000 Korean ethnic people were exiled to central Asian regions new dweller from Far East National Border Area, based on <Exile of Korean Ethnic People from Far East National Border Area>, No. 1428-326   Joint Decision Statement of Soviet-Bloc People's Committee and Central Committee of the Communist Party of the Soviet Union signed by Josep Stalin and Vvacheslav Mikhailovich Molotov. It was Uzbekistan and Kazakhstan where the greatest number of Korean ethnic people settled. 

The official reason for the compulsory emigration was to inhibit what's called the infiltration of 'Japanese spies' to Far East regions. Joseon had its national sovereignty plundered by the Japanese Imperialism in 1910 and was colonized by the Japanese Imperialism until 1945. 

There were some statistical reports that some 40,000 Korean ethnic people died on a street due to hunger and the environment difficult for them to adapt to, in the course of compulsory emigration.  

'Koryo-saram' is the word referring Korean ethnic people dwelling in the Old Soviet Union areas.  

The photo works(Artist Sungtae Jung) show the imagesof Korean descendants who were forced to be exiled in 1937. Since those exiles recovered their rights in 1957, they have not been restricted from various rights. Some Korean ethnic people emigrated from Kazakhstan and Uzbekistan. 

According to an unofficial statical report, approximately 30,000 Korean ethnic people dwell in Ukraine, now. About 25,000 out of them dwell in Dnepropetrovsk.

Natalia Rebko

Art Museum of Aptcвит 

환상통 : 한인 이주에 대한 아르트스빗 사진전

20세기 중반에 많은 국가와 여러 민족들은 고난의 시기를 보냈다. 이 시기에 명령에 따라 조국을 등지고 떠나야만 했던 수 백만 명의 사람들의 운명이 뒤바뀌었다.

스탈린과 몰로토프가 서명한 소련방 인민위원회와 소련공산당중앙위원회의 공동 결정문 제 1428-326호  < 극동 국경 지역으로부터의 한인 추방>을 바탕으로 약 17만 2천여 명의 한인들이 극동의 국경 지역에서 새로운 주거지인 중앙 아시아로 추방 당했다. 가장 많은 한인들이 정착한 곳은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이었다. 

강제 이주의 공식적인 이유는 소위 말하는 '일본 스파이들'의 극동 지역 침략을 억제한다는 것이었다.  1910년 조선은 일본에 의해 국권을 강탈당하고 1945년까지 일제의 식민지가 되었다. 

몇몇 집계에 따르면 강제 이주 과정에서 약 4만 명의 한인들이 배고픔과 적응하기 어려운 환경을 견디지 못해 길에서 죽었다고 한다. 

'고려 사람'은 구 소련 지역에서 살아 가고 있는 한인들을 지칭하는 단어이다. 

이 사진 작품(Artist Sungtae Jung)들은 1937년 강제 추방 당한 한인 후손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1957년 권리 회복 이후 각종 권리에 대한 제한이 사라졌고, 일부 한인들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에서 이주하였다. 

비공식 집계에 따르면, 현재 우크라이나에 거주하는 한인은 약 3만 명 정도이고 그 중 약 2만 5천명이 드네프로페트로프스키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나탈리아 레브코, 아르트스빗 미술관

ⓒ Jung Sungtae. All rights reserved.